탑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회원사서비스
member seervice

  • 회원사서비스
  • 회원사소식

회원사소식memberservice

 Home > 회원사 서비스 > 회원사 소식

회원사 소식과 행사를 알려드립니다.
회원사 소식 게시물 보기
제 목 : 신한금융투자, 달러화 고객자산 증가 수요에 연 3% 달러RP 특판!
회원사 : 신한금융투자 등록일 : 2018-11-23
- 달러자산 3년새 7배 증가, RP에서 신탁/채권/ELS로 달러 투자범위 확대 

- 기축 통화에 대한 신뢰, 한-미 금리 역전에 따른 수익 기대 

- 달러RP 3% 선착순 특판(총 2억 달러, 1인 최대 100만 달러까지 가입)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는 달러화 고객자산이 7배 이상 증가(최근 3년)하는 등 달러자산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고객 수요에 맞춰 연 3%금리(3개월 만기)를 제공하는 달러RP 특판을 진행한다고 11월21(수) 밝혔다. 

이번 특판은 달러RP에 신규 가입하는 개인고객이 대상이며, 총 2억 달러 규모로 1인당 최대 100만 달러까지 가입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신한금융투자 영업점, 홈페이지, 고객지원센터(1588-0365)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신한금융투자는 2016년부터 2018년(10월말)까지 자사 고객자산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6년 초 4,682억 원인 달러화 자산이 3조 5,437억으로 7.6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달러화 자산은 기존 달러RP가 절반 가까이 차치했으나, 신탁, 채권, DLS, ELS 등 상품 종류도 다양하게 확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탁자산은 달러예금의 꾸준한 증가로 400억 원 수준에서 2조 원 대로 대폭 성장했다. 뿐만 아니라 달러화 ELS의 경우 16년 초 100억 원 수준에서 1,000억 원 가까이 늘어나 10배 가까운 증가율을 보였다. 그 외에도 펀드(6.5배), DLS(6.2배), 채권(4.7배) 상품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달러자산 증가의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 ‘달러화’라는 기축통화에 대한 신뢰다. 이 같은 현상은 경제 여건이 어려울 때 달러 수요가 증가하는 모습으로 나타났다.

둘째, 한-미 금리 역전에 따른 달러화 운용수익이 원화 운용수익보다 높아졌다. 이 같은 달러의 고금리 추세는 향후 2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시장 참여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글로벌자산배분전략부 김중현 부장은 “달러자산 증가추세는 과거처럼 단순 외환차익 추구 또는 단기성 운용 자금 성격이 아니다.”며, “국내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달러 투자 자산을 확대해 보유하려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 

※ 위 상품은 원금 비보장상품으로, 제시된 수익률은 세전 연 수익률이며, 과거 수익률이 미래 수익을 보장하지 않는다. RP수익률은 입금 시 회사가 고시하는 약정수익률이 적용되며, 이는 시장 금리 상황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